긍정적인 말의 힘


오늘 정말 흥미있는 인터넷 댓글을 보았습니다.

이런 현상이 말하기 방식의 차이인지 한국 네티즌의 감성적 성향인지는 모르겠지만

같은 사실에 대한 상반된 반응이 정말 드라마틱하다고 느꼈습니다.

일단 인터넷에 실린 기사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다     음  ---------------------------------

하룻밤새 친구와 아내 잃은 50대 기구한 사연
[쿠키뉴스 2007-04-10 10:42]    
광고
 

[쿠키 사회] 함께 타고 있던 차량의 교통사고로 죽마고우를 잃은 직후 말다툼 도중 아내 마저 투신 자살, 하루만에 소중한 사람 2명을 떠나 보낸 50대 가장의 기구한 사연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2시30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청하면 유계리 ㈜인텍 앞 공터에서 방향전환을 하던 L씨(56·건설업)의 BMW 승용차가 후진하다 옹벽을 뚫고 10m 아래 낭떠러지로 추락했다. 운전자 L씨는 가벼운 부상만 입었지만 조수석의 친구 J씨(53·식당업)는 숨졌다.

자신의 운전부주의로 눈 앞에서 친구를 잃은 슬픔이 채 가시기도 전 또 다른 불행의 그림자가 엄습해왔다. 친구의 죽음에 대한 자책감에 빠져 있던 L씨는 그날 밤 아픈 몸을 이끌고 병원 밖으로 나가 술을 마시며 괴로움을 달래다 밤 11시30분쯤 입원실로 돌아온 뒤 아내(52)와 말다툼을 벌였다.

서울에서 사업에 성공한 L씨가 돌연 귀향을 선택하자 마음이 편치 않았던 아내는 “당신이 귀향만 안 했어도 이런 일이 없었을텐데”라며 원망섞인 넋두리를 했고, 이를 L씨가 나무라자 아내는 갑자기 창문을 열고 4층 병실에서 몸을 던졌다.

결국 L씨는 이날 친구와 아내를 한꺼번에 잃는 기구한 운명의 장난에 휩쓸렸다. 포항북부경찰서는 L씨를 상대로 교통사고 원인과 아내의 투신자살 경위 등에 대해 조사중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포항=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자 이 기사 자체가 흥미롭다는 건 물론 아닙니다.

이 기사를 읽으면서 아내의 죽음이 뭔가 동기가 부족하다고 느껴지지는 않으신지?

전 웬지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만, 어쨌든 이 사건에 대해 저와 비슷한 의견을 가지신 분이 있으셨네요.

한번 보겠습니다.

이 분은 이 사건의 진실이 친구와 아내가

불륜이었다는 관점에서 적으셨는대요.

댓글이 모두 부정적 반응 일색입니다.

혹시 글쓴이 원래 좀 문제가 있는 사람일까요?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네요.










이제 이 사건에 대한 다른 글을 보겠습니다.



아까하고 유사한 내용의 글이네요.

저한테만 그렇게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다만 이 분은 첫 번째 글과는 달리

Romance라는 관점에서 글을 전개하셨네요.

"L씨의 아내가 정말 사랑한 사람은..."

아무래도 그런 느낌이 묻어나죠.

댓글을 볼까요?

첫번 째 글과 반응이 너무나 대조적입니다.

심지어는 감동적인 사랑이야기라는 반응도

보입니다.




같은 내용이지만 말하기 방식의 차이에 따라 독자의 반응은 대조적입니다.

얼만 전에 누군가 "긍정적인 말의 힘"라는 책을 선물받았는대요. 새삼 말조심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by 본능세대 | 2007/04/10 15:38 | 생각 | 트랙백 | 덧글(5)

우아한 세계를 봤습니다.

  웬지 공감되는 소재 때문에 혼자 그냥 가봤습니다.

  가기 전에는 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별로 슬프지 않았습니다.

  영화가 재미없었던 것은 아니고 일상보다 좀 과장된 것이 오히려 Reality를

  반감시킨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물론 가장에 대해 조폭이라는 메타포어를 사용한 순간 그런 것을 기대해서는

  안되지만 실감은 적어지더군요.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역시 마지막에 비디오보면서 라면먹던 장면.

도대체 나는 무엇을 위해 사는건가?..가족을 위한 경제적 봉사라면 너무나 동물적인 목적(번식)이 아닐까 하는

존재론적인 고민에 빠집니다.........흑흑

by 본능세대 | 2007/04/09 15:37 | 생각 | 트랙백 | 덧글(3)

데드볼 스페샬리스트


세계 최고의 데드볼 스페샬리스트인 베컴과 나카무라의 프리킥 장면이다.

둘다 디딤발을 완전히 꺽어서 최대한 자세를 낮춘 상태에서 인사이드로 차고 있다.

킥에 있어 발목의 유연성이 왜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장면이다

by 본능세대 | 2007/04/09 15:18 | 축구 | 트랙백 | 덧글(0)

블로그를 열면서

우연히 후배의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나도 이 정도 인생정리는 하면서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월의 뒤안으로 사라진 수많은 경험과 사유들이 굳이 아깝다기 보다도 가끔 돌이켜 볼 수 있다는 데 만족하고자 한다.

어찌보면 이 블로그의 목적으로 너무 장기적이고 거대한 것을 잡았는지도 모르겠지만,

생각해보면 side effect도 있는 것 같다.

첫째는 잡스런 사유의 정리공간으로서의 기능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사유와도 다르다. 왜냐하면 글은 사유가 내 안에서 밖으로 나가는 것이므로

추상적인 관념의 형태로 남아있지 못하고 항상 정리가  따르기 때문이다.
(아 말 절라 관념적이다;;;;...쉽게 말하면 생각이 정리가 되니까.....ㅋㅋ)

둘째는 자기반성 공간으로서의 기능이다.

대개 자기성찰은 어려운 일을 겪을 때 발생하며 그것을 계기로 인격적 발전이 이루어지는 것 같다.

평상시에도 자기반성을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렇게 할만한 동기가 부족하다.

이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자아비판의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세째 글쓰기 욕구에 대한 배설이다.

예전에는 글쓰기를 굉장히 좋아했던 것 같은데 사회생활하면서는 기획서 밖에 안쓰는 것 같다.

솔직히 기획서 쓰기는 재미가 별로 없다. 걍 내가 하고 싶은 얘기를 어딘가 막 쓰고 싶을 때가 있는데

이 공간이 그런 곳이 될 것 같다.

시작은 참 뿌듯한데 관리가 잘 될지는 모르겠다.


by 본능세대 | 2007/04/09 15:05 | 생각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